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 위해 희생' 포천에 7호선 연장·GTX 도입해줘야

송고시간2018-11-14 14:47

포천시, 국회서 철도정책 세미나 열어

'안보 위해 희생' 포천에 7호선 연장·GTX 도입해줘야 - 1

(서울=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포천시가 14일 국회도서관에서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을 위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도입 방안 세미나'를 열고 지역에 철도 건설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이날 세미나는 경기북부 10개 시·군 중 유일하게 철도 노선이 없는 포천시가 지난 65년간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한 지역에 정부가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철도를 건설해줘야 한다는 논리를 펴기 위해 마련됐다.

포천시는 전철 7호선 연장과 GTX 도입을 희망하고 있다.

세미나에서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원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통일시대를 대비해 GTX C노선(군포 금정∼의정부) 연장을 제안하고 차량기지 제공 및 중간역 최소화 등의 유치 방안을 제시했다.

세미나 공동 주최기관 중 하나인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 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사격장 등 군사시설로 인한 그동안의 피해를 알리고 정부의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결의문도 낭독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포천에는 주한미군 최대 훈련장인 로드리게스 사격장과 동양 최대 규모의 국군 승진훈련장 등 사격장이 9개로, 사격장 전체 면적이 여의도(8.4㎢)의 17.4배에 달해 엄청난 피해를 받고 있다"며 "소외되고 낙후된 지역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시점으로 철도가 반드시 유치돼야 한다"고 밝혔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