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청와대 앞 농성…"탄력근로제 확대 중단하라"(종합)

송고시간2018-11-14 14:50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은 국회 앞 농성…"노동악법 폐기"

시국 농성 돌입하는 민주노총
시국 농성 돌입하는 민주노총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11.21 총파업 투쟁승리! 민주노총 시국 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2018.11.1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김기훈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4일 정부가 추진 중인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등에 반대하며 청와대 앞에서 시국 농성을 시작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시국 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어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은 가장 힘없는 노동자들에게 집중적으로 피해를 주는 최악의 노동법 개악"이라며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근로기준법 개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번 농성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등의 철회를 요구하고 오는 21일 예정된 총파업 결의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농성에는 김명환 위원장과 산별 조직 대표 등 지도부가 참가한다.

민주노총은 최근 정부 여당에서 민주노총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총파업 전열을 흩트리기 위해 당·정·청은 물론, 대통령까지 나서 연일 민주노총을 향해 날 선 공격을 하고 있다"며 "노동정책 후퇴와 공약 불이행, 노동법 개악 추진으로 궁색한 처지에 내몰린 저급한 정치 공세"라고 맞받아쳤다.

민주노총 지도부, 청와대 앞 농성 돌입
민주노총 지도부, 청와대 앞 농성 돌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오른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집행부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11.21 총파업 투쟁승리! 민주노총 시국 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마치고 시국 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yatoya@yna.co.kr

민주노총은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 할 권리 보장, 노동 3권을 봉쇄하고 있는 노동법 전면 개정은 지금 정부와 국회가 발 벗고 나서야 할 과제"라며 "정부는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고 국회는 비준 동의와 노동법 개정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최근 정부의 노동정책에 반대해 곳곳에서 농성을 시도하고 있다.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견법과 기간제법을 비정규직과 관련한 대표적 '반노동 악법'으로 꼽으며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 가운데 대표자 5명은 정의당 윤소하 의원을 면담한다며 국회 본청으로 향하던 중 본청 앞 돌계단에서 플래카드를 펼치고 기습 시위를 벌이려다 국회 방호직원에 의해 제지됐다.

윤소하 원내대표와 면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윤소하 원내대표와 면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앞에서 기자회견을 벌이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4일 국회 본청 앞까지 진입해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mtkht@yna.co.kr

기자회견에는 주최 측 추산 300여명(경찰 추산 100여명)이 참가했으며 조합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 정문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오후 4시부터는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 예정이다.

앞서 이들은 지난 12일 청와대 인근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로 향하다 이를 가로막는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이어 13일에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중 일부가 노조 파괴 사업주 처벌 등을 요구하며 대검찰청에서 연좌 농성을 하다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kihun@yna.co.kr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