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쌀국수집 단골 등에 2억 빌려 잠적…베트남 출신 20대 송치

송고시간2018-11-14 14:01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인에게 돈을 빌린 뒤 잠적한 혐의(사기)로 베트남인 A(29)씨를 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상당구에서 베트남 쌀국수집을 운영하면서 단골손님 B(31)씨 등 9명에게 2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 등 피해자들에게 적게는 50만원부터 많게는 9천만원씩 빌린 뒤 지난달 2일 돌연 잠적했다.

경찰은 지난 6일 경기 화성의 한 공장에서 일하던 A씨를 체포했다.

2007년 한국인과 결혼해 한국 국적을 얻은 A씨는 몇 년 전 이혼하고 베트남 남성과 동거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빌린 돈은 생활비와 빚을 갚는 데 모두 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