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세계 화장품 '비디비치' 연매출 1천억원 돌파

비디비치 모델 송지효[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비디비치 모델 송지효[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코스메틱 브랜드 비디비치(VIDIVICI)가 연매출 1천억원대 메가 브랜드에 올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달 13일 자체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의 연간 누적 매출이 1천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매출 229억원 대비 5배 이상 성장한 것이며, 연말을 한 달 이상 남겨두고 목표 매출을 조기 달성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비디비치는 올 연말까지 1천2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을 기대하고 있다.

비디비치는 2012년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인수한 토종 화장품 브랜드다.

인수 후 끊임없는 투자와 제품 개발을 통해 지난해 처음으로 5억 7천만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 사업 중 단일 브랜드로는 가장 큰 매출을 올린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비디비치가 이처럼 단기간에 놀라운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이 중국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시장을 분석해 제품을 개발하고 브랜드 모델을 선정한 것이 연이은 히트를 하면서 중국 내 인기가 급상승했다.

실제로 비디비치는 중국 내에 오프라인 매장이 없음에도 지난 3분기 중국 대표 검색엔진인 바이두에서 검색 건수가 전년동기 대비 470%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할 만큼 주목받고 있다.

비디비치는 이 외에도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한채영에 이어 송지효를 모델로 발탁해 인지도를 높이며 K-뷰티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의 이미지를 확고하게 굳혔다.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비디비치는 내년 매출 목표를 1천500억원으로 올리고 적극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동양인의 피부에 잘 맞는 다양한 스킨케어 제품으로 연이은 히트작을 개발한 비디비치는 올해 말 30∼40대 글로벌 여성들을 겨냥한 최상위 럭셔리 스킨케어 라인을 선보인다.

또 면세점을 중심으로 신규 매장을 추가로 오픈해 내년 말까지 백화점 14개, 면세 15개 등 총 29개의 국내 유통망을 확보할 계획이며, 중국 내 오프라인 매장 오픈도 검토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비디비치 관계자는 "비디비치는 대내외 어려운 환경 속에서 매출액 1천억원을 달성한 만큼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 또한 높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K뷰티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4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