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크리스티 경매서 574억원에 낙찰

송고시간2018-11-14 07:30

19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크리스티 경매서 574억원에 낙찰
19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크리스티 경매서 574억원에 낙찰

(제네바 AP=연합뉴스) 지난달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의 언론 사전 공개 행사에서 한 직원이 18.96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핑크 레거시'를 들어 보이고 있다. jelee@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핑크 레거시'로 명명된 18.96캐럿 다이아몬드가 1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된 크리스티 경매에서 5천37만5천 스위스프랑(약 574억 원)에 낙찰됐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핑크 다이아몬드 중 최상등급(vivid)을 부여받은 이 다이아몬드는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거래업체인 드비어스를 설립한 오펜하이머 가문이 한때 소유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 주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낙찰 예상가가 3천만∼5천만 스위스프랑이었던 이 다이아몬드는 이날 경매에서 최고 예상가를 넘어선 가격에 낙찰됐다.

스위스 시계업체 스와치 그룹에 인수된 미국 럭셔리 브랜드 해리 윈스턴이 낙찰자가 됐다.

19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경매 현장
19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경매 현장

(제네바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오펜하이머 가문이 한때 소유했던 18.96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핑크 레거시'의 경매가 진행되고 있다.
jelee@yna.co.kr

최상등급의 핑크 다이아몬드는 원석의 색상을 가장 강렬하게 드러내는 보석으로 평가된다.

경매업체 크리스티 측은 최상등급의 핑크 다이아몬드는 대부분 1캐럿 이하라고 설명했다.

크리스티 측은 '핑크 레거시'가 동일 색상의 다이아몬드로는 캐럿 당 가장 비싼 가격에 낙찰됐으며 역대 경매에 나온 다이아몬드 중에서는 두 번째로 비싼 가격에 팔렸다고 덧붙였다.

'핑크 레거시'의 캐럿당 낙찰가는 260만 달러(29억7천만원)에 이른다.

13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574억 원에 낙찰된 '핑크 레거시' 다이아몬드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574억 원에 낙찰된 '핑크 레거시' 다이아몬드 [AFP=연합뉴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