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바른미래 "靑의 北 미사일기지 옹호 도 넘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가 공개한 북한 삭간몰 미사일 기지를 놓고 청와대가 도를 넘어 북한을 두둔했다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는 북한의 비밀 미사일 기지에 대한 도를 넘은 옹호로 국민들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라"며 "북한은 핵 폐기에는 착수조차 하지 않은 채 뒤로는 우리 쪽 공격용이 분명한 단거리 미사일 생산에 여념이 없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우리 정부는 최전방 감시초소(GP)를 없애고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다는데, 이런다고 진짜 평화가 올 리 만무하다"며 "'협정이 없으니 약속 위반이 아니다'라는 청와대 대변인은 과연 누구의 대변인인가"라고 했다.

그는 이어 "북한 비핵화는 북한의 핵무기·핵물질·핵시설의 완전한 폐기와 함께 미사일 등 운반수단의 폐기까지 포괄하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북한 미사일 기지를 옹호하겠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가 북한으로 귤을 날려 보낸 순간에도 북한은 우리에게 미사일을 날릴 준비를 하고 있었나"라며 "속이기를 손바닥 뒤집듯 하는 과거 북한의 태도를 보면 놀랍지도 않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를 향해 "두둔할 것을 두둔하라. 정부의 치명적 약점은 균형감각을 잃은 것"이라며 "비밀 미사일 기지가 발견됐다는 것은 북한의 실질적 위협이 전혀 해소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전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북한 내 미신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20곳의 미사일 기지 중 최소 13곳을 확인했다'는 CSIS의 발표와 관련해 "CSIS 보고서 출처는 상업용 위성인데 한미 정보 당국은 군사용 위성으로 훨씬 더 상세하게 파악하고 면밀히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CSIS의 분석을 두고 북한이 '큰 속임수'를 쓰고 있다고 한 뉴욕타임스(NYT)의 주장에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고, 해당 기지를 폐기하는 게 의무조항인 어떤 협정도 맺은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美 CSIS가 공개한 北 삭간몰 미사일 기지 위성사진
美 CSIS가 공개한 北 삭간몰 미사일 기지 위성사진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 글로브'가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촬영한 북한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에 있는 미사일 기지 사진.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는 12일 삭간몰 미사일 기지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 미사일 운용 기지' 중 위치가 확인된 13곳 가운데 하나라며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기지로 서울과 비무장지대(DMZ))에 가장 가깝게 있는 미사일 기지 중 하나라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3 1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