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 감독 "호주 원정, 많은 선수 지켜보고 기회줄 것"

송고시간2018-11-12 19:01

호주 원정 출국 인터뷰하는 벤투 감독
호주 원정 출국 인터뷰하는 벤투 감독

(영종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축구국가대표팀 벤투 감독이 12일 인천공항에서 호주로 출국하기 전 인터뷰하고 있다. 2018.11.12
zjin@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을 맡은 이후 첫 원정 평가전에 나서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앞두고 마지막 실전 점검에서 많은 선수를 지켜보며 기회를 주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호주 브리즈번으로 출국하며 "여러 선수가 다양한 이유로 빠진다. 이를 기회로 삼아 큰 대회를 앞두고 다른 선수들을 관찰하고, 많은 선수의 기량을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호주로 떠난 대표팀은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차례로 맞붙는다.

아시안컵 우승 도전의 길목에서 만날 가능성이 있는 팀들이다.

2015년 아시안컵에서도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 호주와 결승전을 치렀다. 당시 모두 연장 승부를 펼쳤을 정도로 쉽지 않은 상대들이다.

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 기성용(뉴캐슬) 등 주축 선수가 여럿 빠진 가운데 많은 새 얼굴과 함께 대결에 나선다.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 명단 확정 전에 이번에 새로 들어온 세 명을 포함해 많은 선수를 지켜보고 싶다. 두 경기에서 최선의 방법으로 최고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9, 10월 A매치와 선수 구성엔 다소 변화가 있지만, 그는 "하던 스타일 대로 하겠다"면서 "새로운 선수, 그리고 이전에 기회를 많이 얻지 못한 선수들을 실험하며 이들에게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을 전하겠다"고 계획을 전했다.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 선수 구성이 '몇 퍼센트' 이뤄졌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최선의 방법으로 최고의 팀을 만들겠다"면서 "선수들도 많이 노력하고 있으니, 잘 도우면서 하나의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