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펜스, 일본 방문…내일 아베와 북핵·통상 문제 논의

송고시간2018-11-12 16:19

미일 동맹·북핵 공조 확인…'동상이몽' 통상 문제는 과제

日 "자동차 등 물품 관세만 논의" vs 美 "FTA 수준 논의해야"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시아·태평양 순방에 나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2일 오후 일본을 방문한다.

NHK에 따르면 그는 1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북핵 문제와 미·일 간 통상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펜스 부통령은 일본 도착에 앞서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와 만나서는 미·일 동맹 관계, 그리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양국 간 무역협정 및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방문 기간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장관과 '미·일 경제대화'를 할 예정은 없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 다음 날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는 가장 친한 사이에 있는 한 명이지만, 일본은 미국을 무역 측면에서 불공정하게 대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한 바 있다.

펜스 부통령도 이번 순방 직전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도 "일본과의 역사적인 무역협정이 시작된다"고 밝혀 아베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도 통상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임을 시사했다.

악수하는 아베 총리-마이크 펜스 부통령
악수하는 아베 총리-마이크 펜스 부통령

(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2월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9월 미국 뉴욕에서 회담하고 양국 간 물품무역협정(TAG) 체결을 위한 협상에 나서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의회에 무역관련법에 따라 일본과 협상을 시작하겠다고 통지했다.

미국은 무역촉진권한법(TPA)에 따라 대통령이 다른 나라와의 무역협상 시작 90일 전까지 의회에 통지해야 하는 만큼 이르면 내년 1월 중순에는 미국이 일본 측과 협상에 들어갈 수 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과의 회담에서는 TAG 협상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측은 미일 정상간에 TAG 체결을 위한 협상에 나서기로 한 만큼 지식재산권이나 서비스 등의 분야는 논의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협상 대상이 자동차나 농산물 등 물품의 관세 분야에 국한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미국은 단순한 물품뿐 아니라 서비스 등의 분야까지 포함하는 자유무역협정(FTA) 수준의 논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앞으로 협상 범위를 둘러싼 양측의 신경전도 예상된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