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식농성에 삭발로 맞불'…조선대 구성원 갈등 점입가경(종합)

송고시간2018-11-12 16:39

대자협·교평 학내기구 갈등 극심…대학 갈등 조정 능력 부재

천막 농성
천막 농성

[조선대 교수평의회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자율 개선대학에 진입하지 못한 조선대학교 구성원들의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단식 농성 돌입에 삭발로 맞서는 등 확전 양상을 보이자 교육 본질과 무관한 감정 싸움이라는 비난도 나온다.

12일 조선대에 따르면 고영엽 교수평의회(교평) 의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의장실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교수들은 대학 본관 중앙 현관 앞에 천막 농성장도 설치했다.

오는 13일 낮 12시 총장 퇴진과 해임을 촉구하는 결의문도 발표하기로 했다.

교수평의회 관계자는 "조선대는 대학 기본역량 진단 준비 미흡으로 자율 개선대학에 진입하지 못했고 교수들은 지난 9월 6일 임시 총회에서 강 총장 불신임안을 의결했다"며 "강 총장은 대학 위기를 초래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고 이사회는 총장을 면직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식 농성
단식 농성

[조선대 교수평의회 제공]

학내 각 구성원이 참여하는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는 오는 14일 낮 12시 40분 본관 중앙현관에서 교평을 비판하는 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최철 대자협 대표의장의 삭발식도 예정됐다.

대자협은 성명을 내고 "30년을 이어온 대자협의 합의 정신과 대학자치의 전통은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며 "교수평의회 집행부는 학교 혼란과 대학 이미지 추락에 대해 자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수, 직원, 학생, 동창 등 구성원 기구가 참여한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는 역량 진단 결과 발표 후 사직서를 제출한 강 총장에 대해 이번 학기가 끝나는 내년 2월까지 직위를 보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교수평의회는 규정대로 만장일치 의결을 하지 않고 전체 구성원의 뜻을 반영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대자협 운영위원회 의결 사항을 추인하지 않기로 했다.

총장 재신임을 묻는 임시 총회에서도 83% 찬성으로 불신임안을 의결했다.

지난달 초 출범한 신임 교수평의회 집행부는 강도를 높여 강 총장 해임을 촉구하고 있다.

구성원 기구들 사이뿐 아니라 교수들 내부에서도 불협화음은 나온다.

역량 진단결과 발표 후 물러난 교수들을 대신해 부총장 등 보직을 맡은 교수들과 이들 또한 혁신 대상으로 보는 교수들 사이에 갈등이 노출된 것이다.

입시를 앞두고 불거진 구성원 간 마찰로 결국 대학 전체, 학생이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는 안팎의 우려가 나온다.

조선대 관계자는 "갈등은 격화했지만 중재할만한 어른이나 대안은 보이지 않아 답답한 상황"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논의의 장이 마련돼 돌파구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