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역 중소기업 제품 사자"…대전시 구매 확대 전략 마련

송고시간2018-11-12 15:18

의무구매 비율 확대하고 공공기관·사기업에 구매 권고

대전시청사 전경
대전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시가 지역 중소기업 제품 의무구매 비율을 확대하는 등 중소기업 판로지원에 나선다.

허태정 시장은 지역의 중앙부처 산하 공공기관과 100인 이상 사업장 대표 등에게 서한문을 보내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최근 판매처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중소기업 제품 의무구매 비율을 10%에서 20%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중소기업 제품 구매 촉진 및 판로지원 조례'를 개정했다.

중소기업이 기술개발을 통해 제작한 제품들이 초기 판매처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공공구매를 통해 '공신력을 갖춘 구매 이력'을 만들어 주자는 전략이다.

또 중소기업 기술개발 제품 상용화를 위해 시 산하기관, 중앙부처 산하 공공기관, 100인 이상 사업장 등에도 지역 중소기업 제품 우선 구매를 요청했다.

이를 위해 중앙부처 공공기관 등에 대전시가 인증한 중소기업 기술개발 제품에 대한 정보와 함께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동참해 달라는 허태정 시장 명의의 서한문을 보냈다.

민과 관이 함께 지역 중소기업 판로 확대를 위해 힘을 모으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허태정 시장은 서한문에서 "중소기업들은 뛰어난 기술력을 갖고 있지만, 판로확보를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 지역 중소기업이 4차산업혁명 시대의 기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전기업 상품 구매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 정부 주관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제도에 지자체 최초로 참여하는 한편 대전상공회의소와 협력해 납품 가능한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이 밖에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공공구매기관협의회를 운영하는 한편 중소기업 제품 구매 이력을 산하기관 평가지표에 반영하고 공공구매 관련 전담조직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한선희 시 과학경제국장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을 개발했지만 납품 실적이 없어 판로가 막힌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