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택 광주 동구청장 "구 경계조정, 광주 전체 상생 기틀"

송고시간2018-11-12 14:58

"총선 일정 쫓길 필요 없어…편입지역 최우선 재정 투입"

임택 광주 동구청장
임택 광주 동구청장

[광주 동구청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임택 광주 동구청장은 12일 "자치구간 경계조정으로 인구와 재정 격자를 줄이고 광주 전체가 동반 성장하는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원도심을 살리고 도시 성장 지속성 확보를 위한 균형발전 차원에서 경계조정을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권을 향해서는 "총선을 의식하지 않고 모두가 발 벗고 나서야 할 시점"이라며 "정치 논리에 연연하지 않고 경계조정을 추진한다는 점을 시민에게 인식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 청장은 "용산지구 입주로 1만1천명가량 인구 순 유입이 이뤄지면 경계조정 없이도 동구가 2020년 총선 때 지금 선거구를 유지할 것"이라며 "선거 일정에 쫓길 필요 없이 차분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주 5개 자치구 경계선 다시 긋나'
'광주 5개 자치구 경계선 다시 긋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계조정으로 편입되는 지역을 우선 배려하는 정책 구상도 제시했다.

임 청장은 "편입 대상으로 거론되는 북구 일부 동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수가 많고 개발에서 소외된 지역"이라며 "복지, 문화, 체육 분야에서 최우선 재정 투입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도 경계선 조정만 생각할 게 아니라 발전계획과 투자방안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복지 분야 재정 투입에 시가 보조를 맞춰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청장은 "광주의 뿌리인 원도심의 발전 없이는 광주의 발전도 없다"며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구 경계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국내외 사례 분석과 중장기 도시계획 등을 고려한 연구용역 보고서를 토대로 내년 초 5개 자치구 간 경계조정안을 결정할 계획이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