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산시, 200억 투입 '도시 바람길 숲' 조성…미세먼지 줄인다

송고시간2018-11-12 15:30

찬 공기 도심에 들이고 오염물질·열기 배출…2021년 완공

양산 '도시 바람길 숲' 기본구상안
양산 '도시 바람길 숲' 기본구상안

[양산시 제공]

(양산=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양산시가 미세먼지와 폭염 등 각종 도시 환경문제에 도움을 줄 '도시 바람길 숲'을 조성한다.

양산시는 산림청이 내년에 전국 10곳에 도시 바람길 숲을 조성하는 사업 후보 대상지로 최근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 시행도시로 선정됨으로써 국비 100억원과 도비 30억원을 지원받고 시비 70억원 등 모두 200억원으로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도시 바람길 숲은 국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10대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가운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국비 100억원씩을 지원해 추진하는 신규 사업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도시 바람길 숲은 도시 외곽 산림과 도심 간 단절된 숲, 중간 허브 숲을 연계해 맑고 찬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이는 등 도시 안팎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바람길을 확보하려고 도입한다. 이 숲은 공기순환을 촉진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과 뜨거운 열기를 도시 외부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양산시는 내년에 10억원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고 2020년부터 2년간 190억원을 들여 양산생활권을 중심으로 도심을 둘러싼 오봉산·춘추공원·신기산성·중부산성·금정산 등 외곽 산림과 낙동강·양산천 등 하천, 기존 시내 공원·녹지·가로수를 연결하는 입체적인 바람길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어떤 나무를 얼마나 심을지 등은 설계 결과에 따라 정해진다.

양산시 공원과 관계자는 "도시 바람길 숲 조성으로 양산시 녹지네트워크를 확충하고, 시민들이 미세먼지와 폭염 등 각종 환경문제로 고통받지 않도록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94051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