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선물 풍산개 새끼 출산…문대통령 "남북관계 이와 같길"

송고시간2018-11-12 14:37

북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6마리 낳아'
북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6마리 낳아'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북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새끼 6마리를 낳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풍산개 ‘곰이’가 지난 금요일(11월 9일) 새벽 새끼 6마리를 낳았습니다. 암수 3마리씩. 모두 흰색. 다 건강해 보입니다. 개는 임신 기간이 2달 정도이기 때문에 ‘곰이’는 새끼를 밴 채 우리에게 온 것이 분명합니다. 2마리의 선물에 6마리가 더해졌으니 큰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남북관계의 일이 이와 같기만 바랍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 쌍 중 암컷인 '곰이'가 새끼를 낳았다.

문 대통령은 12일 트위터를 통해 "평양 방문 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풍산개 곰이가 지난 금요일(9일) 새벽 새끼 6마리를 낳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암수 3마리씩 모두 흰색으로 다 건강해 보인다"면서 "개는 임신 기간이 2달 정도이기 때문에 곰이는 새끼를 밴 채 우리에게 온 것이 분명하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2마리의 선물에 6마리가 더해졌으니 큰 행운이 아닐 수 없다"며 "남북관계의 일이 이와 같기만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번에 태어난 강아지와 초산인 '곰이'의 건강을 감안해 풍산개 가족의 모습은 추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곰이'는 수컷인 '송강'과 함께 지난 9월 27일에 동물검역절차를 마치고 판문점을 통해 우리 측에 인수됐다.

'송강'과 '곰이'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첫날인 9월 18일 환영만찬 전 김 위원장 부부가 문 대통령 부부에게 풍산개 한 쌍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풍산개를 선물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라 청와대로 들어오게 됐다.

풍산개 가족은 현재 대통령 관저에서 지내고 있다. 두 마리가 오기 전 원래 기르던 '마루' 역시 풍산개여서 문 대통령은 '곰이'가 낳은 새끼 6마리를 포함해 총 9마리의 풍산개를 키우게 됐다.

북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6마리 낳아'
북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6마리 낳아'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북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새끼 6마리를 낳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풍산개 ‘곰이’가 지난 금요일(11월 9일) 새벽 새끼 6마리를 낳았습니다. 암수 3마리씩. 모두 흰색. 다 건강해 보입니다. 개는 임신 기간이 2달 정도이기 때문에 ‘곰이’는 새끼를 밴 채 우리에게 온 것이 분명합니다. 2마리의 선물에 6마리가 더해졌으니 큰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남북관계의 일이 이와 같기만 바랍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coo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