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내년부터 고교생 1인당 수학여행비 32만원 지원

송고시간2018-11-12 14:26

중학생 17만원 상당 교복 현물 지원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내년부터 부산지역 고등학생들에게 1인당 32만4천원의 수학여행비가 무상 지원된다.

또 내년에 중학교 입학생에게는 동복과 하복이 1벌씩 무상 지급된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12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내년도 교육복지 예산안을 설명했다.

교복·수학여행비 지원 기자회견
교복·수학여행비 지원 기자회견

(부산=연합뉴스) 김석준(가운데) 부산시교육감과 박인영(왼쪽 세번째) 시의회 의장이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중학생 교복, 고교생 수학여행비 지원정책을 밝히고 있다. 2018.11.12

수학여행비는 내년 고교 2학년을 대상으로 1인당 32만4천원을 지원한다. 이 예산에 드는 비용은 98억3천900만원이다.

수학여행은 학교마다 수학여행지와 일정이 다르기 때문에 지원액을 초과할 경우에는 학부모들이 부담해야 한다.

수학여행비 지원은 2020년에 중학교(2학년 대상)까지, 2021년에 초등학교(6학년 대상)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교복은 내년에 생애 첫 교복을 입는 모든 중학교 입학생에게 지원된다. 1인당 평균 17만원을 기준으로 현물로 지원된다.

지원 혜택 대상 학생은 171개 학교 2만4천300여 명이다. 총 지원 예산은 74억5천400만원이다.

손 맞잡은 부산교육감과 박인영 의장
손 맞잡은 부산교육감과 박인영 의장

(부산=연합뉴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과 박인영 시의회 의장이 12일 중학생 교복, 고교생 수학여행비 지원정책을 밝힌 후 손을 맞잡고 있다. 2018.11.12

이번 지원은 김석준 교육감의 선거 공약인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교육하기 좋은 부산' 실천 방안의 하나로 추진된 것이다.

김 교육감은 "전국적으로 교육복지를 늘리는 추세"라며 "아이들이 가정형편과 상관없이 수학여행을 통해 소중한 학창시절의 추억을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인영 의장은 "오늘 발표한 정책은 교육청과 시의회가 우리 아이들을 잘 키우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이번 정례회 때 관련 예산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