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내년 예산 5조7천530억원 편성…"보편적 복지 지향"

송고시간2018-11-12 14:01

예산 올해보다 9.7% 증가…복지비 비중 전체의 38%로 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5조7천530억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예산 5조2천459억원보다 5천71억원(9.7%)이 증가한 규모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 3조8천455억원, 특별회계 9천84억원, 기금 9천991억원 등이다.

일반회계 중 자체 수입인 지방세수의 경우 금리 인상과 내수경기 불투명 등으로 취득세와 세외수입이 보합권을 유지하고, 지방 소비세·소득세는 소폭 늘어날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반면 아동수당과 기초연금 사업비 증가 등에 따라 국가보조금과 지방교부세는 올해보다 3천849억원(23.1%) 늘었다.

내년도 재정자립도는 39.5%로 올해 42.8%보다 더 낮아졌지만, 재정자주도는 64.3%로 올해보다 조금 높아졌다.

분야별로는 복지·보건분야 예산이 1조8천43억원(38%)으로 전체예산 중 가장 많았다.

또 경제 분야에 4천893억원, 교통 분야에 4천156억원, 환경 분야에 4천819억원을 편성했다.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출예산안은 정부정책과 연계한 청년 일자리 확충, 아동수당과 기초연금을 반영하고, 보편적 복지를 위한 무상보육, 무상급식 예산, 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 등 민선 7기 약속사업 추진에 중점을 뒀다.

특히 국가보조사업인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에 144억원을 반영했고, 아동수당 754억원, 기초연금 3천175억원을 최우선 편성했다.

25년 이상 된 주민센터 개보수와 노후 사회복지시설 개선, 문화·체육시설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에도 예산을 배정했다.

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을 위해 투자조합을 조성하는 한편 초기 창업 투자전용 펀드 조성에 30억원, 원도심 지식산업센터 설립에 38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이택구 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예산안은 보편적 복지를 실현하고 민선 7기 시민과의 약속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