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작곡 도맡은 미니 1집으로 컴백
세븐틴 표절 의혹에 "당황스러웠다"
디크런치 쇼케이스
디크런치 쇼케이스[올에스컴퍼니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평균 나이 18.4세. 신인 보이그룹 디크런치가 1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미니 1집 'M1112(4Colors)'를 발표했다.

디크런치는 걸그룹 걸스데이 제작자 이종석 대표가 자신이 만든 드림티엔터테인먼트를 나와 설립한 올에스컴퍼니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보이그룹.

김민혁(19), 딜란(본명 박연재·16), 오브이(본명 김상찬·19), 박현오(19), 지현욱(20), 김찬영(18), 백현우(19), 박정승(16), 이현호(20)까지 9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8월 싱글 '팰러스'(PALACE)로 데뷔했으며 팀명에는 다이아몬드마저 부술 만큼 강력한 음악을 갖췄다는 의미를 담았다.

멤버들은 이날 공개한 앨범 전곡의 작사, 작곡, 안무 창작에 참여했다. 힙합을 베이스로 한 타이틀곡 '스틸러'(Stealer), 서정적인 피아노 멜로디가 어우러진 '아임 오케이'(I'm OK), 팬송 '보고싶게'(I miss you), '지금'(now) 등 4곡이 담겼다. 타이틀곡에는 정상에 있는 모든 걸 거머쥐겠다는 포부를 풀어냈다.

트와이스, 엑소, 레드벨벳 등 쟁쟁한 그룹이 경쟁하는 11월 컴백하며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멤버들은 "오히려 선배님들과 함께 활동하며 배울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앨범으로 한 발짝 더 나아가고 성장하고 싶고, 디크런치를 알리고 싶다. 가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연말 시상식에도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https://www.youtube.com/embed/xSznvAeMTTw]

디크런치만의 장점으로는 자체 제작 능력을 꼽았다. 리더 오브이는 "우리 정체성을 직접 음악으로 표현해 들려드리는 게 차별점"이라며 "아홉 멤버 저마다 가진 매력이 다르다"고 말했다.

최근 선배 그룹 세븐틴의 콘셉트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선 아쉬움을 표했다.

김현욱은 "처음 콘셉트 표절 의혹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9명 전원 당황스러웠다"며 "어렸을 때부터 훌륭한 선배님들의 춤과 노래를 연습하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 선배님들의 훌륭한 점을 닮고 싶었던 면은 분명히 있지만, 저희 마음은 딱 그 정도까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데뷔 4개월 차 신인이라 저희 색깔을 정확히 찾은 건 아니다. 앞으로 찾아 나가고 노력하는 과정에 있다. 그 와중에 나온 논란이 아쉽게 느껴진다"며 "넓은 마음으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신예 디크런치 쇼케이스
신예 디크런치 쇼케이스[올에스컴퍼니 제공]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2 13: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