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한미해병대훈련 "군사합의 위반아냐"…"중단계획없다"

北노동신문 비난에 대응…"연례적으로 실시해온 방어적 훈련"
정례브리핑하는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2018.11.6
정례브리핑하는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2018.11.6[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방부는 12일 진행 중인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에 대해 연례적으로 실시해온 방어적 훈련으로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케이맵 재개를 비난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언급했다.

최 대변인은 "(이번 케이맵과 같은) 대대급 훈련에 대해서는 연례적으로 실시해 온 방어적 훈련이라서 올해도 지속할 예정"이라면서, '9·19 군사합의서' 위반이라는 노동신문의 주장에 대해 "그렇게 보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그는 '훈련 중단계획이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 "현재까지는 없다"고 답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시대착오적인 군사적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에서 케이맵 재개를 비난하면서 "대화와 평화로 향한 조선반도의 현 정세 흐름을 추동하기 위해서는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하지 말고 긴장완화에 도움이 되게 이성적으로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또 캐이맵 훈련이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확약한 북남 사이의 군사분야 합의서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해병대는 이달 5일부터 포항지역에서 한국 해병대와 일본 오키나와 주둔 미 3해병기동군 병력이 참가하는 대대급 제병협동훈련을 2주간 실시하고 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는 차원에서 지난 5월 이후 중단됐던 케이맵이 6개월 만에 재개된 것은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해 대대급 이하 소규모 연합훈련은 지속한다는 한미 군 당국의 방침에 따른 것이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2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