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 4회 적발된 뒤 또 만취 운전…경찰차 들이받고 도주

송고시간2018-11-12 12:00

경찰, 30대 상습 음주운전 피의자 구속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수차례 음주운전을 해 징역형까지 선고받았던 30대가 또 술에 취한 채 핸들을 잡고는 경찰차까지 들이받은 끝에 구속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28일 오후 7시 5분께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단속하러 온 경찰차를 차로 들이받아 경찰을 다치게 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로 김모(33) 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자신의 카니발을 1.5㎞가량 몰다가 '직진을 제대로 못 하는 등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가 있다'는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마주쳤다.

그러자 김씨는 앞을 막아선 경찰관을 차로 칠 것처럼 위협한 데 이어 경찰차의 운전석 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경찰 1명이 전치 2주의 상처를 입었다.

충돌 후 김씨는 차를 몰고 달아나다가 막다른 골목에 이르러서야 쫓아온 경찰에 붙잡혔다.

범행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41%로 측정됐다.

음주운전 4회 적발된 뒤 또 만취 운전…경찰차 들이받고 도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씨는 앞서 음주운전으로 4차례 적발됐고 그중 한 번은 측정을 거부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음주와 무관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으로 단속되면 재판 중인 사건에서 중한 처벌을 받게 될까 봐 두려워서 도망친 것"이라고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반복적인 음주운전과 공무집행방해죄를 저지르는 등 재범 위험성이 커서 구속 수사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