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공습에 8명 사망…갈등 재점화하나

송고시간2018-11-12 14:26

이스라엘 '지휘관 암살' 방식 공격 재등장…네타냐후도 파리서 급거 귀국

미사일을 요격하는 이스라엘
미사일을 요격하는 이스라엘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군의 충돌로 최소 8명이 사망했다.

A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 첩보원 수명이 민간차량을 몰고 가자지구로 2마일(약 3.2㎞) 정도 침입해 하마스 지휘관 1명을 사살한 뒤 이스라엘 쪽으로 도주했다.

하마스가 이를 뒤쫓는 과정에서 이스라엘 공군이 공습을 가해 5명의 전투원을 포함, 팔레스타인인 7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고 팔레스타인 당국이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군의 통상적인 활동 중 교전이 있었다"며 이스라엘군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번 충돌과 관련해 이날 저녁 급히 귀국하기로 결정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몇 년간 거의 시도하지 않았던 '지휘관 암살' 방식의 공격에 다시 나서면서 양측간 불화가 잠시 누그러지는 모양새였던 가자지구에 갈등의 불씨가 재점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3월 말부터 가자지구 주민들은 이스라엘의 봉쇄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매주 벌여 왔고, 이스라엘은 이에 강력히 대응하면서 지금까지 200명이 숨졌다.

그러다 지난주 카타르가 하마스에 제공한 1천500만 달러(약 170억원)의 구호자금을 이스라엘이 허용했고, 이에 하마스는 시위 강도를 낮추는 등 긴장이 다소 완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 8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리장벽 근처에서 시위를 벌이는 팔레스타인인들
지난 8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리장벽 근처에서 시위를 벌이는 팔레스타인인들

[AP=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