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2022년까지 수소차 2천100대 공급…전담 부서도 신설

수소차 연료구
수소차 연료구[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는 도내 6개 시 지역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친환경 수소차 2천100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정부 목표치(1만6천대)의 13%에 해당한다.

소요 예산은 국·도·시비를 합쳐 1천600억원 상당이다.

도는 같은 기간 수소차를 안정적으로 보급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도비와 시비를 합쳐 390억원을 투입해 충전소 16곳을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또 수소차 보급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충전소 설치 지역의 공공부문 관용차를 수소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현재 도내에는 수소 관용차가 50대 수준이지만 도는 2022년까지 140대로 늘리기로 했다.

이 밖에 대중교통 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내버스 200대를 수소버스로 대체하고, 이를 위해 2022년까지 1천억원을 투입한다.

또 환경부의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창원시에는 내년부터 2년간 시내버스 간선노선에 수소버스 5대를 우선 배치·운행한다.

이후 운행 결과 등을 분석해 하루 주행거리가 많고 탑승률이 높은 도심지역 노선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해나갈 계획이다.

도는 내년 초에는 수소차 전담 부서도 신설해 경남의 중장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총괄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윤경석 도 환경산림국장은 "수소차 보급 확대는 수송분야 배출가스 저감이라는 환경편익적 측면뿐만 아니라 국제 수소차 시장 선점과 도내 주력 산업 고도화라는 경제·산업 측면에서도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8 1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