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그룹 "수소에너지 사회 전환에 앞장설 것"

정의선 부회장 국제토론회서 강조…"수소에너지, 글로벌 경제 성공 이끌것"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수소에너지는 의심의 여지 없이 청정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에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수소전기차 사업에 대한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최근 유엔은 2030년까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0년 수준에서 45%를 감소시키지 않으면 재앙을 피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현대차그룹이 11일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또 "수소에너지가 교통 부문을 넘어 글로벌 경제의 성공을 견인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토론회는 현대차그룹이 주관해 미래 무공해 사회의 현실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회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 행사의 하나로 마련됐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제로 글로벌 유력인사들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주관했다.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토론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최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제로 글로벌 유력인사들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주관했다.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토론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토론회는 수소 등 새로운 에너지 시대를 열기 위한 글로벌 리더들의 통찰력과 안목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정 수석부회장과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 석학, 업계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관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상무는 토론회 패널로 참가해 "미래 사회는 디지털, 로봇 기술 발달로 사람의 일을 기계가 대신하면서 지금보다 훨씬 많은 양의 에너지가 필요하게 된다"며 "신재생 에너지 가운데 수소는 에너지원의 저장과 유통에서 가장 큰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에 대한 무공해 동력원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뿐"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이 두 기술을 함께 공존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무공해 사회' 구현을 위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 수소에너지로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촉진하는 활동을 계속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최근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서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기업 '그랩'(Grab)의 앤서니 탄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2억5천만달러(2천840억원) 규모의 투자를 비롯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또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개막한 '미래 인류-우리가 공유하는 행성' 주제의 대규모 미디어 아트 프로젝트 개막식에 참석한 뒤 귀국했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제로 글로벌 유력인사들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주관했다.토론회 패널로 참석한 영국의 왕립경제협회 니콜라스 스턴 회장(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김세훈 상무, 맥쿼리 아시아 벤 웨이 CEO, 퓨처맵 파라그 카나 대표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최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제로 글로벌 유력인사들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주관했다.토론회 패널로 참석한 영국의 왕립경제협회 니콜라스 스턴 회장(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김세훈 상무, 맥쿼리 아시아 벤 웨이 CEO, 퓨처맵 파라그 카나 대표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