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외무 "트럼프 대통령 될 줄 알았어도 핵합의 서명했을 것"

대이란 제재를 경고한 트럼프 미 대통령
대이란 제재를 경고한 트럼프 미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이란 국영라디오 인터뷰에서 "2015년에 도널드 트럼프가 3년 뒤 대통령이 돼 핵합의를 탈퇴한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어도 핵합의에 서명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핵합의에 서명한 2015년에 3년 뒤 미래(미국의 핵합의 탈퇴와 제재 복원)를 알고 있었다면 어떻게 했겠느냐'라는 가정법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그랬어도 우리는 단연코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란의 핵무기 개발 의혹에 대한 서방의 의혹을 씻고 이란의 핵의 평화적 이용을 담보하는 핵합의에 대한 이란의 진정성을 부각한 셈이다.

자리프 장관은 "핵합의로 이란의 참모습을 미국과 국제사회에 보일 기회였다고 믿었기 때문에 3년 뒤 미래를 알았더라도 우리는 서명했을 것"이라며 "핵합의로 우리는 유엔헌장 제7조를 벗어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유엔헌장 제7조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회복이나 자위를 목적으로 한 경우에 무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그러면서 "핵합의로 이란에 반대하는 국제 여론과 이란이 세계 안보를 위협한다는 조작된 인상이 무너졌다"며 핵합의를 준수한 이란의 신의성실과 국제사회의 정상적 일원으로서 위상을 부각했다.

이번 미국 중간선거에서 핵합의에 우호적인 민주당이 하원의 과반을 차지한 데 대해 자리프 장관은 "새롭게 상황이 전개되겠지만, 그간 미국의 내정을 근거로 우리의 대미 정책이 변하지는 않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유럽연합(EU)이 미국의 2단계 제재가 재개되는 이달 5일 이전까지 이란과 교역을 위해 미국에 독립적인 금융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으나 지연되는 데 대해선 "유럽과 계속 접촉하며 그들을 압박 중"이라며 "핵합의 안팎의 여러 수단을 동원해 이견을 해결할 것"이라고 답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8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