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유엔평화유지 분담금 추가 삭감할 듯…"부당거래" 비판

유엔주재 미국대사 "내달 중요한 결정…자동적 원조 불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분담금을 삭감하는 정책을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이 다음 달에는 유엔 평화유지활동 분담금을 추가로 줄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스라엘 국경의 레바논에 배치된 유엔평화유지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라엘 국경의 레바논에 배치된 유엔평화유지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다자주의(multilateralism) 강화와 유엔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유엔의 다자주의는 지금까지 미국에 부당한 거래였다고 생각하게 된다"며 삭감 방침을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우리는 다음 달 평화유지 분담금과 관련해 중요한 결정을 할 것"이라며 미국은 불균형한 분담금 비율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의 대외 원조가 미국의 이익과 가치에 기여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우리의 원조는 자동적이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유엔 회원국 193개국은 평화유지활동 예산 협상을 진행할 예정으로 지난해에는 미국의 삭감에 따라 6억 달러(약 6천770억 원)가 줄어든 67억 달러(약 7조5천600억 원)로 결정됐다.

헤일리 대사는 평화유지활동 예산의 25%를 미국이 분담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며 다른 국가들이 적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화유지예산은 안보리 상임이사국 지위와 국가의 부 등을 기준으로 복잡한 공식으로 결정되고 있다. 최근 중국은 경제 급성장에 따라 분담 비율이 15%까지 늘었지만, 러시아 등 다른 상임이사국의 비율은 5%에 못 미친다.

헤일리 대사는 다른 국가들이 부담을 늘리는 것은 "공정성 차원의 문제만이 아니라 다자주의의 성공을 유지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2018회계연도 예산안에서 외교 예산을 대폭 삭감하면서 유엔 평화유지 비용에서 향후 25% 이상 부담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