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시원, 가난한 이들의 '최후 거주지'…화재방지 대책 시급"

종교·시민단체, 국일고시원 희생자 추모…"안정적 주거 공급해야"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종교단체와 시민단체들이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로 7명이 숨진 것과 관련해 화재 방지 대책과 안정적인 주거 공급 방안을 마련하라고 10일 정부에 촉구했다.

화재현장 앞 기자회견 하는 시민단체
화재현장 앞 기자회견 하는 시민단체(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0일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 앞에서 주거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며 희생자들에 대해 묵념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주거권네트워크와 민달팽이유니온, 나눔과 미래, 빈곤사회연대, 서울세입자협회 등 19개 단체는 전날 불이 난 관수동 국일고시원 앞에서 '종로 고시원 화재 참사 희생자 추모 및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기자회견 참가자 30여 명은 회견에 앞서 국화를 손에 들고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부상자들의 쾌유를 바란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이들 단체는 올해 1월 종로구 서울장여관에서 발생한 방화에 의한 화재 때와 이번 화재가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사상자 대부분이 일용직 노동자였던 점, 여관과 고시원이 모두 화재에 취약한 낡은 건물이고 스프링클러가 없었던 점을 공통점으로 꼽았다.

화재현장 앞 기자회견 하는 시민단체
화재현장 앞 기자회견 하는 시민단체(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0일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 앞에서 주거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며 희생자들에 대해 묵념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이어 "이번 화재가 발생한 고시원은 사실상 쪽방처럼 활용되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최후의 주거지 중 하나"라며 "쪽방과 여관·여인숙, 고시원, 비닐하우스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가구가 전국 37만 가구에 달하며 이 가운데 15만 가구는 고시원에 거주한다"고 설명했다.

또 "소방청 화재통계 현황에 따르면 올해 화재 사망자 306명 중 96명이 고시원, 쪽방, 여인숙 등 비주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안정적인 집 없이 주택 아닌 곳을 거처로 삼는 이들이 취약한 안전대책 때문에 계속 희생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 건축물에도 화재 안전기준을 소급 적용해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집이 없어 불안정한 거처에 머무는 이들에게 안정적인 주거를 공급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고시원화재 감식하는 관계자들
고시원화재 감식하는 관계자들(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9일 많은 사상자를 낸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10일 경찰, 소방 관계자 등이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자신을 다른 고시원의 거주자라고 소개한 김바울씨는 기자회견에 참석해 "어제 일은 화재가 아니라 인재다. 가난한 사람들이 가난하다는 이유로 목숨을 위협받는 위험한 곳, 집 같지도 않은 곳에서 사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국일고시원 앞에 식탁을 마련해 헌화하고 집 모형을 꽃 곁에 뒀다. 아울러 고시원 앞과 이날 오후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는 광화문 파이낸스빌딩 계단에 '추모의 벽'을 설치해 시민들이 추모의 뜻을 담은 리본을 걸 수 있게 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