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마오른 美법무장관 대행…'트럼프 충성' 발언에 과거 의혹까지

신용사기 저지른 회사 자문위원 전력…WSJ "FBI가 해당 회사 수사중"
매슈 휘터커 법무장관 대행
매슈 휘터커 법무장관 대행[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6 중간선거가 끝나자마자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경질하고 발탁한 매슈 휘터커 법무장관 대행이 임명된지 채 이틀도 안돼 곳곳서 난타를 당하고 있다.

AFP 통신은 휘터커 장관이 과거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개입을 부정하는 발언을 한일과, 고객을 상대로 신용사기를 저지른 기업에 몸담았던 전력으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전했다.

연방검사 출신의 TV평론가로 활동해온 휘터커 대행은 지난해 한 보수 기독교 방송과의인터뷰에서 "좌파는 러시아가 미국의 선거에 개입했다는 이론의 씨를 뿌리려고 하지만 이것은 거짓으로 입증됐다"고 말했다.

이는 '러시아 스캔들'이 '불법적 마녀사냥'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일치한다.

그는 또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활동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측의 금융관계를 조사할 권한이 없다'는 내용의 글을 기고했다.

나아가 법무장관이 뮬러 특검에 배정하는 예산을 줄여 특검 수사를 고사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 사실이 미 언론들의 보도를 통해 드러나기도 했다.

이처럼 러시아의 대선개입을 부정하는 휘터커가 법무장관직을 대행하면 특검 수사를 축소 또는 무력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퍼지면서 전날 워싱턴DC, 뉴욕, 보스턴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항의 시위가 잇따랐다.

중간선거가 끝나고 뮬러 특검이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의 '비선 참모' 로저 스톤과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를 기소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이뤄진 인사라는 점도 이런 두려움에 불을 지핀다.

백악관 앞에서 열린 로버트 뮬러 특검 보호 시위
백악관 앞에서 열린 로버트 뮬러 특검 보호 시위[AP=연합뉴스]

법률 전문가들은 휘터커 장관 대행이 뮬러 특검의 소환장 발부, 기소, 단서 추적 등의 수사 행위를 방해할 권한을 갖고 있다고 보고 있다.

휘터커 장관 대행이 과거 고객들로부터 거액의 신용사기를 저지른 플로리다 주 소재 '세계 특허 마케팅' 회사의 유급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사실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 회사는 발명가 수천 명에게 특허 등록과 홍보를 도와주겠다며 돈을 받고 실제로는 아무런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사건 피해자들의 말을 인용해 연방수사국(FBI) 마이애미 지부가 이 회사의 신용사기 사건에 대한 범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휘터커 장관 대행은 이 회사 자문위원으로 일하면서 총 9천375달러(약 1천58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미 의회에서는 고위 공직자로서 상원 인준을 받은 적이 없는 휘터커를 장관 대행에 임명한 것은 위헌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휘터커를 "인준받지 않은 정치적 지명자"로 부르면서 "휘터커가 작년 특검 수사에 대해 사용한 편견에 가득찬 특정 표현이 우려를 높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0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