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증시풍향계] 파월 美연준 의장 '입'에 주목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이번 주(12∼16일) 국내 증시는 15일(이하 한국시간)로 예정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에 주목할 전망이다.

파월 의장은 지난 2월 취임 이후 기자회견과 의회 연설 등 모두 9번의 연설을 했는데 그중 5번은 주가가 하락했다.

특히 지난달 초 '기준금리가 여전히 중립금리와는 멀리 떨어져 있다'고 한 발언은 시장 조정의 빌미를 제공하기도 했다.

시장은 파월 의장이 이번 연설에서 미국의 경기 호조와 통화 정책에 대한 원론적인 내용을 이야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원론적인 내용일지라도 현재 글로벌 경기선행지수가 하락하고 미국이 금리 인상을 가속하고 있어 신흥국에는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파월 의장이 최근 미국 주택시장과 글로벌 금융시장 등을 고려해 다소 완화적인 표현을 할 경우 주식시장에는 긍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워싱턴DC AP=연합뉴스)

중국의 최대 쇼핑 이벤트인 '광군제'(11일)에 이어 임박한 미국의 연말 소비 시즌도 관심거리다.

광군제 기간 가장 많이 팔리는 한국 품목은 화장품인 데 비해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에 수요가 가장 많은 품목군은 정보기술(IT) 제품이다. 온라인 판매 추이에 따라서는 해당 업종에 대한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미국의 경우 임금 상승에 따른 소비자의 자신감이 연말 소비 시즌에 표출될 수 있다.

전미소비자협회에 따르면 11월 마지막 주 블랙 프라이데이에서 그다음 주 '사이버 먼데이'로 이어지는 미국의 소비 시즌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4.3∼4.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발표될 미국 소매판매도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 광군제 세일 카운트다운
중국 광군제 세일 카운트다운(사진=연합뉴스)

이번 주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로는 NH투자증권[005940]이 2,060∼2,140, 하나금융투자가 2,070∼2,120, KTB투자증권[030210]이 2,050∼2,150, 케이프투자증권이 2,050∼2,130을 각각 제시했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은 다음과 같다.

▲ 13일(화) =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반기 리뷰

▲ 14일(수) =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 15일(목) = 파월 의장 연설, 미국 소매판매

(도움말 =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케이프투자증권, KTB투자증권)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1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