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이닝 세이브' 함덕주 "4차전 이겨야 우승할 수 있잖아요"

역투하는 두산 함덕주
역투하는 두산 함덕주(인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말 두산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2018.11.9
yatoya@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좌완 마무리 함덕주(23)는 한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8회부터 던지는 게 오히려 더 편하다고 말했다.

그는 "첫 이닝은 제구가 잘 안 되는 편이라 9회에 등판하면 솔직히 부담되더라"라며 "차라리 8회부터 던지면 9회에 영점이 잡혀서 더 던지기 편하다"고 했다.

그 말 그대로였다.

2차전에서 1⅓이닝 무실점 호투로 생애 첫 한국시리즈 세이브를 올린 함덕주는 팀이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맞은 4차전에서 2이닝 세이브로 1점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0-1로 뒤진 8회초 1사 1루에서 정수빈의 투런포로 전세를 뒤집었다.

두산은 선발 조쉬 린드블럼에 이어 8회말부터 함덕주를 투입해 굳히기에 들어갔다.

함덕주는 8회말을 깔끔하게 막아냈고, 9회말 2사 후 이재원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번 한국시리즈 2번째 세이브였다.

정수빈이 역전 드라마를 썼다면, 최종 완성은 함덕주의 몫이었다. 두 선수의 힘으로 승부를 뒤집은 두산은 시리즈를 2승 2패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함덕주는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오늘 이겨야 한국시리즈 우승도 가능할 거라 생각했다. 마침 (정)수빈이 형이 홈런을 쳤고, 나도 덕분에 경기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함덕주는 이어 "(포수의) 사인대로 던지려고 했다. 체인지업이 잘 안 들어가서 스트라이크를 던지며 맞춰 잡으려고 한 게 잘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함덕주는 9회말 2사 1루에서 대타로 나선 최항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고 SK의 마지막 불씨를 꺼뜨렸다.

그는 "아무래도 마지막이라 한방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실투면 역전되는 상황이어서 신경을 많이 썼다"고 털어놨다.

그는 "오히려 주자 없을 때 최정, (제이미) 로맥과 맞붙을 때보다 최항과 대결할 때 더 긴장했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9 22: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