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힐만 감독 "3회 만루 기회 놓친 게 아쉽다"

인터뷰하는 힐만 감독
인터뷰하는 힐만 감독(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우천 취소된 8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트레이 힐만 감독이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11.8
superdoo82@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SK 와이번스가 중심 타선에 찾아온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8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1-2로 패했다.

SK는 3차전 승리의 기세를 잇지 못했고, 시리즈 전적은 2승 2패 원점으로 돌아갔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3회말 1사 만루의 기회를 놓친 장면을 두고두고 아쉬워했다.

힐만 감독은 "3회말 만루 기회에서 결과를 얻지 못한 게 아쉽다. 제이미 로맥, 박정권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타석에서 적극적인 스윙 때문에 삼진을 당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로맥이 풀카운트가 되기 전에 몰린 슬라이더를 좋은 스윙으로 연결하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고 했다.

달아나야 할 기회에서 도망가지 못한 SK는 8회초 두산 정수빈에게 역전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선발 김광현에 이어 등판한 강속구 불펜 앙헬 산체스는 7회초를 삼자범퇴로 틀어막았으나 8회초를 버티지 못했다.

힐만 감독은 "김광현의 투구 수(90개)를 봤을 때 7회초에도 올릴 생각은 하지 않았다"며 "불펜 투수들이 잘 준비돼 있었고, 산체스가 7회초를 잘 막았다"고 했다.

그는 "다만 정수빈에게 맞은 홈런은 직구가 한가운데 몰렸다. 그 실투가 아쉽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힐만 감독은 산체스의 실투보다는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공략하는 데 실패한 부분을 더 큰 패인으로 꼽았다.

힐만 감독은 "린드블럼이 잘 던지긴 했지만, 린드블럼의 다양한 공에 필요한 스윙을 가져가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고 했다.

그는 "타선이 너무 긴장한 것 같다. 좀 더 집중력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힐만 감독은 이어 "두산 수비가 좋았다. 김동엽, 한동민의 안타성 타구를 잘 건져냈다"며 두산의 견고한 수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두산은 8회말에 곧바로 마무리 투수 함덕주를 투입했다. 그 정도로 오늘 경기는 두산에도 정말 큰 경기였다. 내가 두산 감독이었어도 마무리 투수를 8회에 올렸을 것"이라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