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웨덴, '안보 위협' 이유로 임시 국경통제 내년 2월까지 연장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스웨덴 정부는 안보 위협을 이유로 임시적인 국경통제를 내년 2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스웨덴은 유럽에서 국가 간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는 솅겐조약에 서명한 국가지만 지난 2015년 11월에 난민들이 대거 몰려들자 일시적으로 국경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그해 스웨덴은 16만3천 명의 난민으로부터 망명신청을 받아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 중에서 인구 대비 망명신청자가 가장 많았고, 그로 인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난민 수용시설 및 자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 당국은 "공공질서와 국내 안보에 대한 위협이 남아 있다"며 국경통제를 연장한 배경을 설명했다.

또 스웨덴 정보기관인 Sapo의 테러 위협 평가와 EU 역외 국경통제에 문제가 많다는 우려도 스웨덴 정부가 국경통제를 연장하는 데 영향을 줬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스웨덴 이외에 솅겐조약 가입국인 오스트리아, 덴마크, 독일, 노르웨이 등도 지난 2015년부터 국경 통과 시 여권검사 등과 같은 통제를 계속 시행하고 있다.

솅겐조약은 국경에서의 검문검색 폐지, 여권검사 면제 등을 통해 인적 교류와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는 국경개방조약으로, 현재 EU 28개 회원국 가운데 영국, 아일랜드, 불가리아, 루마니아, 키프로스, 크로아티아 등 6개국을 제외한 22개국과 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26개국이 가입해 있다.

국경통제 위해 펜스 설치하는 스웨덴 경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경통제 위해 펜스 설치하는 스웨덴 경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9 1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