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고시원 화재 희생자 애도…대책마련 한목소리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차지연 기자 = 여야는 9일 종로구 고시원 화재 희생자를 애도하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국일고시원 화재, 감식 내용 공유
국일고시원 화재, 감식 내용 공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국일고시원 앞에서 경찰 과학수사팀 관계자들이 감식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2018.11.9
hihong@yna.co.kr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철저한 사후 조치 마련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한 반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반복되는 사고에 대한 당국의 부실 대응을 질타해 온도 차를 보였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불의의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더 이상 사상자가 나오지 않도록 사후 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변인은 "당국은 고시원 등 취약시설과 노후건물을 반복적으로 점검해 안타까운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이번 화재 발생 원인을 정확히 밝혀내고 위법한 사항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그동안 참사와 판박이인 종로 고시원 화재로 국민의 불신만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번 화재 이후 행정안전부는 안전점검을 강화하겠다고 하지만 국민들의 귀에는 공염불에 불과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오늘과 같은 비극이 또다시 되풀이돼선 안 된다"며 "정부는 노후 건물에도 스프링클러 등 소방안전 시설을 의무 설치하고, 화재 발생 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피난설비 마련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화재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빌고 남겨진 유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표한다"면서 "제천 참사 당시 전국적으로 소방점검을 한다고 하더니 대체 뭘 점검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논평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대변인은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고시원 대참사에 부끄러움을 느낀다. 안전위험이 심각한 노후 건물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며 "안전위험이 높은 노후건물에 다중이용시설이 들어서도록 하면 안 된다. 도시재생사업은 이런 주거환경을 뜯어고치는 것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언제까지 반복되는 인명사고를 지켜봐야 하는지 참담한 심정"이라며 "소방안전 사각지대의 문제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 당국은 고시원을 포함해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안전대책을 다시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여야 지도부는 일제히 화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수습 상황을 점검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코엑스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 참석한 뒤 곧바로 화재 현장을 방문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오후 사고 고시원을 찾았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전 당직자들과 함께 현장을 돌아봤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당 회의 직후 곧바로 현장으로 이동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9 1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