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의회, 컬러풀축제 예산집행·문화재단 비리의혹 질타

송고시간2018-11-12 16:17

행정감사서 관행적 문화행정 개선대책 마련 촉구

컬러풀대구 페스티벌 하이라이트인 컬러풀 퍼레이드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자료]
컬러풀대구 페스티벌 하이라이트인 컬러풀 퍼레이드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자료]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의회가 12일 시 집행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지역 문화예술 분야에서 불거진 난맥상을 질타했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이날 오후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컬러풀대구 페스티벌' 예산집행, 대구문화재단 갈등과 관리·감독 부실, 간송특별전 조선회화명품전 형평성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김태원 시의원(수성4)은 "매년 5월 열리는 컬러풀대구 페스티벌이 예산집행 공정성·투명성에서 문제를 드러내고 운영도 부실하다"며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대구문화재단 고위간부의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등 비리 의혹과 관련해 전반적 혁신과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시복 시의원(비례대표)은 친인척 채용, 행사 운영 대행사 계약 건 등 의혹이 제기된 대구문화재단에 대한 집행부의 관리·감독 및 대책을 따져 물은 뒤 2035년까지 시비 450여억원이 투입되는 경상감영 복원사업 재검토를 요구했다.

강민구 시의원(수성1)은 일부 예술단체의 내부 비리 의혹, 대구미술관에서 열린 간송특별전 조선회화명품전 운영상의 형평성 문제와 행정절차 누락 등에 대한 대구시 해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김규학 시의원(북구5)은 "비영리법인 '대구관광뷰로'의 공무원 파견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고, 김재우 시의원(동구1)은 대규모 공공체육시설인 대구스타디움과 육상진흥센터 등의 적자해소 방안을 추궁했다.

이영애 문화복지위원장(달서1)은 "불공정한 장애인체육회 운영, 관행적인 문화행정 처리 등 여러 문제점에 대해서 의원들이 질의하고 시 집행부에 개선 대책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