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름다운 퇴임'…현대삼호중 윤문균 전 사장 1억 기부

목포시·영암군에 각각 3천만원, 임직원 복지기금 4천만원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전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전 사장.[현대삼호중공업]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전 사장이 퇴임하며 사비 1억원을 임직원 복지기금와 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놓았다.

윤문균 전 사장은 지난 8일 노동조합 손형림 지회장을 만나 회사 임직원들의 복지기금으로 사용해 달라며 4천만원을 기부했다.

오는 14일에는 목포시와 영암군 지역 어려운 이웃을 위해 각각 성금 3천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문균 전 사장은 11일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으로 재임할 때 임직원들의 노력과 지역사회의 지원에 힘입어 회사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차츰 안정을 되찾아 갈 수 있었다"면서 ""회사를 떠나며 저와 인연을 맺은 사람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았으면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2015년 11월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으로 부임한 그는 재임 기간 위기에 처한 회사의 공정을 안정시키고 노사화합과 임직원들이 다치지 않고 일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데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였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윤 전 사장은 재임 기간 내내 늘 현장을 순회하며 직원 안전을 살피는 것을 무엇보다 중요한 일로 생각하시던 분"이라면서 회사를 떠나며 보인 아름다운 모습에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8 1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