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형 일자리' 협상 15일 데드라인…현대차·노동계 설득 총력

광주시, 국회 예산 심의까지 재협상 마무리 계획…예산 미확보시 협상 동력 약화 우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가 국회 예산 심의가 마무리되는 15일까지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을 위한 현대자동차와의 투자 협상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광주형 일자리' 광주시·노동계 맞잡은 두손
'광주형 일자리' 광주시·노동계 맞잡은 두손(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이용섭(가운데) 시장이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진행된 원탁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8.11.1
iny@yna.co.kr

현대차와 노동계를 다시 만나 양측의 이견을 최대한 좁히고 사실상 '마지막 협상'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12∼13일 광주에서 투자유치추진단 3차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회의에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현대차와의 협상 내용을 밝히고 투자협약서에서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 지역 노동계와 논의한다.

이 부시장은 지난 8일 서울 현대차 본사를 찾아 노동계와 논의된 협약서를 토대로 협상을 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임금 수준, 공장 운영의 지속가능성 등 2∼3가지 부분에서 상당한 이견이 확인됐는데, 이 부분을 노동계에 설명하고 동의를 끌어낼 계획이다.

노동계와 논의가 마무리되면 다시 현대차를 찾아 재협상할 예정이다.

국회 예산 심의가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어서 내년 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하려면 이날까지는 현대차와의 협상이 마무리돼야 한다.

시는 현대차의 투자 협상을 끌어내 내년도 예산에 사업비가 반영되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와 여당도 국회 예산 심의까지 협상을 끝내달라고 못을 박은 만큼 이번 재협상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가 사업에 반대하면서 현대차가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힘든 데다, 노동계도 양대 축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찬반으로 갈린 상황이어서 협상 타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같은 절박한 상황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9일 사업에 반대하는 정형택 민주노총 광주본부장을 직접 찾아가 사업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졸속으로 추진되고 자동차 업계의 어려운 상황에 비춰 현실성이 없다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처럼 현대차와 노동계, 노동계 내부도 첨예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이번 재협상도 실패하게 된다면 사업 추진의 동력도 급격하게 약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예산 확보'라는 명분이 사라지면 시가 당정을 비롯해 현대차와 노동계를 사업에 끌어들일 명분이 약화할 가능성이 크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현대차와 노동계가 한 치도 양보하지 않아 협상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회 예산 심의 일정을 고려하면 15일까지를 데드라인으로 보고 마지막 협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1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