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경제정책에 기업 억압 의문가질까 두려워…상생의 길"

공정경제 전략회의서 언급 "공정경제, 상생·혁신 환경 만들자는 것"
"공정경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의 토대…혁신창업 발휘할 수 있게 해야"
공정경제 전략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공정경제 전략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9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를 없애버림으로써 기업이 자율적으로 혁신 활동을 할 수 있는 것처럼 공정경제도 기업이 자유롭게 활동하거나 그 활동을 하면서 상생을 발휘하거나 혁신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 참석, 마무리 발언에서 "제일 염려되는 것은 정부가 하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가 기존의 경제 질서나 현상을 바꾸려는 것이기에 기존 환경에 익숙한 기업 입장에서는 뭔가 좀 억압하거나 불편하게 만드는 게 아니냐는 식의 의문을 가질까 두렵다"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차적으로는 그(공정경제) 혜택이 중소기업에 갈지 몰라도 중소기업이 자유롭게 경영하고 혁신 역량을 발휘할 수 있다면 결국 협력관계인 대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기에 서로 윈윈하면서 국제경쟁력을 높이는 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님의 말씀대로 기업의 자발적인 것이 바람직하다"며 "기업, 특히 대기업에서 그런 노력을 많이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뭐가 더 중요하다고 가릴 수 없을 정도로 3가지 모두 중요하다"며 "특히 공정경제는 그 자체로도 중요하지만, 혁신성장을 이룰 수 있는 하나의 토대가 되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혁신성장의 중요한 방안 중 하나로 혁신 창업을 내놓는데,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를 가진 사람이 이를 충분히 영업 활동에서 발휘하고 제대로 보상받아야 혁신 창업이 활성화되고 혁신성장에 힘이 될 수 있는데, 아무리 좋은 혁신적인 아이디어·기술을 갖고 있어도 제대로 발휘 못 하거나 대기업이 기술을 탈취한다면 혁신 창업 의지가 꺾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면에서 공정경제는 그 자체로도 공정한 사회를 위해 필요한 것이지만 혁신성장·소득주도성장 토대도 된다는 점에서 같이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상생협력이 대·중소기업, 사업주·가맹점 모두에 도움 되는 방안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삼성전자의 윤부근 부회장께서도 협력업체 공장을 도와 경쟁력이 높아지도록 해 서로 윈윈하는 사례를 말씀하셨고, 현대·SK·LG·GS·한화·롯데 등 대기업들도 자발적으로 상생협력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노동자와 상생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심지어 노동조합까지 상생 노력에 참여해 회사와 노동조합이 함께 협력업체와 상생하는 업체도 있다"며 "(오늘) 참석한 면면을 보더라도 스스로 상생 협력에 앞장서면 기업도 잘 되고 역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게 된다는 것을 증명하는 모습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9 1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