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물지도 모르는데" 옛 경북경찰청 건물 새 단장 예산낭비 논란

옛 경북지방경찰청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경북지방경찰청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시가 조만간 철거 가능성이 있는 옛 경북경찰청 건물을 별관으로 활용하기 위해 리모델링을 추진해 예산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올해 안에 예산 8억원을 들여 대구시 북구 산격동 옛 경북경찰청 5층 건물 3개 층을 리모델링해 사용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나머지 2개 층도 2억∼3억원을 들여 추가로 손 봐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시청 별관이 들어서 있는 경북도청 건물과 옛 경북경찰청 건물은 서로 연결돼 있다. 이 건물은 경북경찰청이 최근 안동 새 청사로 이전해 현재 비어있다.

문제는 옛 경북도청 터(14만2천㎡)가 대구시청 이전지로 가장 유력한 곳 중 하나라는 점이다.

시는 2016년 4월 시설 노후화 등을 이유로 중구 동인동 청사를 이곳으로 완전히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구 등 일부 기초단체가 반발하면서 지금은 시민 의견을 들어 결정하겠다며 한발 물러났지만, 옛 경북도청 터가 가장 유력한 이전지 중 하나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2016년 9월 일찌감치 시청 전체 직원의 절반가량인 800여명이 옛 도청 건물에 마련된 시청 별관으로 옮긴 것도 청사 이전을 위한 포석이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시는 당시에 이미 경북경찰청 건물을 허물고 그 자리에 대구시 새 청사로 사용할 건물을 짓고 주변에는 시민 휴식시설 등을 만든다는 밑그림도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다 보니 옛 경북경찰청 건물 리모델링과 관련해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온다.

북구 산격동 주민 A(68)씨는 "만약 시청이 이곳으로 온다면 철거해야 하는 건물을 막대한 혈세를 들여 리모델링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주민 B(49)씨는 "내년에 시청 이전 여부와 이전지를 결정한다고 했는데 몇 달을 못 참느냐"며 "10억원이라면 적지 않은 혈세인데 신중하게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구시 관계자는 "시청 별관 사무실 공간이 부족해 어쩔 수 없이 옛 경북경찰청 건물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1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