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 오전 '종로 고시원' 화재참사 합동감식…원인규명 착수

"담뱃불 원인인지 확인 안돼"…손학규·정동영 등 현장방문
국일고시원 화재, 감식 내용 공유
국일고시원 화재, 감식 내용 공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국일고시원 앞에서 경찰 과학수사팀 관계자들이 감식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강애란 기자 =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서울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와 관련해 소방 당국과 경찰 등이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에 나섰다.

윤민규 종로소방서 지휘팀장은 9일 현장 브리핑을 통해 "내일(10일) 오전 10시 소방과 경찰, 전기, 가스 등 유관기관이 합동감식을 벌인다"며 "화재 원인과 발화지점이 어디인지 등을 조사해 마무리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팀장은 발화지점과 관련해 "(3층) 출입구와 301호라는 여러 이야기가 있는데 내일 합동감식을 벌인 뒤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담뱃불이 화재 원인이라는 목격자 증언 등과 관련해 "소방과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원인이 달라질 수 있다"며 "합동감식 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덧붙였다.

경찰 역시 아직 구체적인 화재 원인에 관해서는 확인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종로 국일 고시원 화재 조사 시작
종로 국일 고시원 화재 조사 시작(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국일 고시원. 간판 바로 왼편이 2층 비상구. 새벽 시간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다쳤다.
hihong@yna.co.kr

경찰은 "'싸우다가 불이 났다'라거나 '담뱃불을 던져 불이 났다'는 등의 생존자 증언 중 확인된 사실은 없다"며 섣부른 화재 원인 추측을 경계했다.

소방 당국은 고시원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은 점과 관련해서는 법적으로 설치 대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윤 팀장은 "다중이용업소특별법에 따르면 2009년부터 (고시원에) 간이스프링클러를 설치해야 하지만 이 고시원은 기존 고시원(건물)이라 대상이 아니다"라며 "비상벨과 감지기 정도만 갖추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 피해 현장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찾아 피해 상황을 살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이준석 최고위원 등과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고시원에 연세 드신 분과 노동자들이 살았다는데 이런 고시원과 쪽방촌 등은 화재대책에 제대로 서 있지 않은 것이 사실"이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소득층 밀집 지역에 대한 화재, 재난 예방 대책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 일행이 자리를 떠난 뒤에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사고 현장을 찾았다.

종로 고시원 화재현장 찾은 손학규 대표
종로 고시원 화재현장 찾은 손학규 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의원들이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 관계자들로부터 사고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2018.11.9
hihong@yna.co.kr
종로 고시원 화재현장 찾은 정동영 대표
종로 고시원 화재현장 찾은 정동영 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관계자들이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 관계자들로부터 사고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hihong@yna.co.kr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2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