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54%…4주째 하락[한국갤럽]

민주 41%, 한국 14%, 정의 9%, 바른미래 7%, 평화 1%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주 연속 하락, 54%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공정경제 전략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공정경제 전략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9
hkmpooh@yna.co.kr

한국갤럽이 지난 6일부터 사흘간 전국 성인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p) 하락한 5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1%p 오른 36%였고, 응답자의 10%는 답변을 유보했다.

긍정평가에 대한 이유로는 '북한과 관계개선'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3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외교 잘함'(10%), '대북·안보정책'(8%), '서민 위한 노력·복지확대'(6%) 등 순이었다.

부정평가의 근거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7%), '대북관계·친북성향'(19%) 등이 거론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1%p 하락한 41%로 1위였다.

이어 자유한국당 14%, 정의당 9%,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순이었다.

앞으로 1년 경기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가 '나빠질 것'이라 답했고, '좋아질 것'이란 답변은 16%에 불과했다.

실업자와 관련해서도 전체의 56%가 '증가할 것'이라 전망했고, '감소할 것'이란 답변은 15%에 머물렀다.

앞으로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란 의견도 51%로 과반을 넘어섰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2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