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매체, 한미워킹그룹 비난…"남북협력사업 파탄내려는 美흉심"

우리민족끼리 개인논평 게재…"南 당국도 美 눈치 볼게 아니다"
北, 한미워킹그룹에 첫 반응…'북미고위급회담 연기'엔 침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9일 비핵화·대북제재·남북협력 등을 논의할 한미 간 워킹그룹과 관련, "북남 협력사업들에 나서지 못하게 항시적으로 견제하고 제동을 걸며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면 아무 때나 파탄시키려는 미국의 흉심이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날 '실무팀 조작놀음은 무엇을 보여주는가'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북남관계에 미국이 함부로 끼어들어 감 놔라 배 놔라 할 그 어떤 명분도 없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또 "미국은 지금처럼 북남관계에 빗장을 질러대며 간섭과 전횡을 일삼는다면 대중적인 반미기운을 더욱 고조시키는 결과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매체는 남측 당국을 향해서도 "북남관계의 역사를 새롭게 써나가려는 의지가 있다면 미국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북남공동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해나가야 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말 한국과 미국이 워킹그룹을 꾸린다고 발표한 이후 이와 관련한 북한 매체의 반응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다만 관영 매체가 아닌 선전매체를 통한 개인 명의의 논평이라는 점에서 형식 면에서 수위 조절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미국 뉴욕 현지시간으로 8일로 예정됐던 북미 간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얽히고 설킨 대북제재…북·미 설득 가능할까 (CG)
얽히고 설킨 대북제재…북·미 설득 가능할까 (CG)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9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