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LA 교외 술집 총격범은 아프간 참전 기관총 사수 출신

이웃주민 "6개월전 집에서 부수는 소리 들려 경찰에 신고"
미 LA 교외 술집 총기난사 사건 수사하는 FBI 요원들
미 LA 교외 술집 총기난사 사건 수사하는 FBI 요원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7일 밤(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투라 카운티 사우전드 오크스의 보더라인 그릴 & 바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 이언 데이비드 롱(28)이 해병대 복무 당시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돼 전투 업무에 투입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8일 AP통신에 따르면 보더라인 그릴 & 바에서 글록 21 45구경 권총을 난사, 경찰관을 포함해 12명을 숨지게 한 롱은 2010년 11월부터 2011년 4월까지 제3해병연대 제2전투대대 소속으로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했다.

해병대는 그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약 5년간 복무했으며, 2011년 상병 계급을 달았다고 밝혔다.

롱은 기관총 사수로 복무했는데 컴뱃액션리본과 해병대 굿컨덕트메달 등 몇 개의 상을 받은 경력이 있다고 해병대는 말했다.

롱은 총기를 난사한 보더라인 그릴 & 바에서 약 5마일(8㎞) 떨어진 주택가에서 어머니와 함께 거주했다고 그를 아는 이웃이 전했다. 롱의 어머니는 12~15년 전부터 그곳에서 거주했다.

美 LA 교외 술집 총격범 이언 데이비드 롱
美 LA 교외 술집 총격범 이언 데이비드 롱[AP=연합뉴스]

이웃 주민 톰 해리슨은 AP통신에 "6개월 전쯤에 롱의 집안에서 뭔가 부수는 듯한 소리가 들려 경찰에 신고한 적이 있다"면서 "뭘 집어 던지고 고함치는 소리가 들렸다"고 말했다.

당시 출동했던 경찰관은 지난 4월 롱의 집에 갔을 때 그가 무척 화가 난 상태였지만 구금할 정도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AP는 경찰관의 말을 인용해 롱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롱은 뚜렷한 범죄전력은 없고 교통사고 등으로 몇 차례 입건된 기록만 남아있다.

총격범 롱에게 정신적 문제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롱이 범행에 사용한 글록 21 권총은 벤투라 카운티의 한 총기상에서 합법적으로 구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그러나 롱이 탄환을 더 많이 발사할 수 있는 '확장 탄창'을 사용한 것 같다면서 이는 캘리포니아에서 불법으로 분류되는 총기 부품이라고 말했다.

美LA 교외서 총기난사 참극…총격범 등 13명 사망
美LA 교외서 총기난사 참극…총격범 등 13명 사망(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전날 밤 술집에서 총격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사우전드오크스에 임시로 마련된 유족 센터로 8일(현지시간) 희생자 가족 등이 들어서고 있다. 전직 해병대원 이언 데이비드 롱(29)이 글록 21 45구경 권총을 난사해 바에 있던 시민과 대응에 나선 경찰관 등 12명을 숨지게 했다. 총격범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bulls@yna.co.kr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