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혐오' 증가하는 독일…절반 가까이 무슬림 이민 반대

옛 동독지역 3명 중 1명 "일자리 부족해지면 외국인 떠나야"
켐니츠에서의 극우 시위 [dpa=연합뉴스]
켐니츠에서의 극우 시위 [d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인의 절반 가까이가 무슬림의 독일 이민을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라이프치히대학의 '극우 극단주의·민주주의 연구소'가 독일 시민 2천41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4%가 무슬림의 독일 이민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014년 조사에서는 36.5%가 이런 의견이었다. 4년 만에 7.5% 포인트나 뛰어오른 것이다.

응답자의 55.8%는 무슬림 증가로 독일이 낯설게 느껴진다고 대답했다. 4년 전 조사에서는 43%가 이같이 답변했다.

외국인들이 독일의 복지 시스템을 이용하기 위해 이민을 온다고 답변한 응답자도 36%에 달했다. 옛 서독에서는 응답자의 32.7%가, 옛 동독지역에서는 응답자의 47.1%가 이같이 답했다.

특히 옛 동독지역 응답자의 32.4%는 독일에 일자리가 부족해지면 외국인들을 돌려보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옛 서독지역에서는 25%가 여기에 동의했다.

또한, 응답자의 36%는 독일이 외국인으로 인해 위험하게 되고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옛 동독지역에선 44.6%, 옛 서독지역에선 33.3%가 이런 의견이었다.

연구팀은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24.1%가 명백히 외국인 혐오증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2016년 조사에서는 20.4%였다. 특히 옛 동독지역에서 2016년 22.7%였다가 올해 30.9%로 뛰어올랐다.

독일인 사이에 반(反)유대주의 인식이 상당히 뿌리 깊게 박혀 있는 점을 나타내주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응답자 10명 중 1명은 유대인들이 여전히 사회에 많은 영향력을 가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더구나 응답자의 3분의 1은 사회적으로 이뤄지는 반(反)유대주의적 발언에 부분적으로 동의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60%는 집시가 범죄를 저지르는 경향이 있다고 답했다.

올리버 데커 라이프치히대 교수는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모든 독일인이 지난 수십 년간 이뤄진 경제발전으로부터 혜택을 받은 것이 아니다"라며 "뒤처진 이들에게 분노와 공격성이 생기게 됐고, 외국인 혐오증은 이런 좌절감의 완벽한 배출구"라고 설명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8 2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