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억울하다"…금팔찌 절도 의심 40대 간호조무사 극단적 선택

간호사ㆍ간호조무사(PG)
간호사ㆍ간호조무사(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김해에 있는 한 병원에서 금팔찌가 사라지자 유력한 범인으로 조사받던 40대 간호조무사가 억울하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8월 16일 김해 한 병원 초음파실에서 한 환자가 엑스레이 촬영을 위해 옷을 갈아입으며 반지와 금팔찌를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두었다.

엑스레이 촬영이 끝난 뒤 바지 주머니에 넣어둔 금팔찌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이 환자는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다.

초음파실에는 환자를 포함해 간호조무사 A(49)씨와 의사 등 총 3명이 있었는데 경찰은 사건 당시 이들의 위치와 동선을 고려해 A씨를 유력한 범인으로 의심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이 금팔찌를 가져간 적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이후 약 두 달이 지난 10월 중순께 A씨는 초음파실에 있던 상자 밑에서 발견했다며 사라진 금팔찌를 병원 원무부장에게 전달했다.

그러나 현장확인 차 병원을 찾은 경찰은 초음파실 구조상 상자 밑에서 금팔찌가 발견되는 게 이상하다고 판단, A씨에게 본인이 들고 갔던 게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 일이 있고 나서 병원을 그만둔 A씨는 지난달 30일 김해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 휴대전화에는 '결백을 말해도 경찰은 판사나 경찰에 이야기하라 한다. 억울하다'는 임시저장 메시지가 남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거짓말 탐지기에서 A씨가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오는 등 당시 정황을 살펴보면 A씨가 유력한 범인일 가능성이 컸다"며 "비극적인 일이 아니었다면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 조사 과정에서 담당 경찰관의 인권 침해 여부가 있었는지 파악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8 22: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