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화학 공장서 유해 물질 누출…근로자 5명 부상(종합)

청주 화학 공장서 유해 물질 누출
청주 화학 공장서 유해 물질 누출(청주=연합뉴스) 8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화학 소재 공장에서 유해 물질이 누출한 현장에 안전모가 놓여 있다. 이날 사고로 근로자 5명이 다쳤다. [청주 서부소방서 제공]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8일 낮 12시 1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화학소재 제조 공장에서 유해 물질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공장 근로자 A(35)씨가 전신 화상을 입고 화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45)씨도 몸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C(51)씨 등 3명은 유해 가스를 흡입해 호흡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부상자 모두 의식이 있으며 위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TV 모니터 필름 생산 라인 점검을 하던 중 메틸렌 글로라이드 20ℓ가량이 누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메틸렌 클로라이드는 안전보건공단이 분류한 유해 물질로 사람에게 노출되면 두통, 사지 둔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소방당국은 사고가 난 이 공장 1천500㎡ 대해 긴급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유해 물질이 누출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8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