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개호, 한중일 농업장관회의 참석…아프리카돼지열병 공동대응

중국에 한국산 말·사료 제품 검역 절차 '속도' 주문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9∼11일 제3차 한중일 농업장관회의 참석 차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한중일 3국간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에 공동 대응하기로 협의하고, 우리 농식품의 대중국 수출 확대를 위해 힘을 쏟을 예정이다.

한중일 농업장관회의는 역내 현안을 논의하고, 농업 협력을 확대하고자 우리나라가 제안해 설립된 3국 간 장관급 협의체다.

이 장관은 10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3차 한중일 농업장관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붉은불개미 등 최근 동아시아 지역 현안으로 떠오른 동식물 질병에 대해 세 나라가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할 방침이다.

또 농촌 진흥·친환경 농업·식량 안보·역내 농업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하고,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공동선언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 장관은 특히 기조 발언을 통해 최근 중국에서 발생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긴밀한 협력을 촉구할 것"이라며 "기존 방역 관계기관 사이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심포지엄과 공동연구로 방역 정보·기술교류를 확대해 협력 체계를 내실화하자고 당부한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또 한중일 세 나라 간 농업·농촌 발전 경험을 공유하고자 국제워크숍을 열고, 공동연구를 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이 장관은 이 외에도 한창푸(韓長賦) 중국 농업농촌부장과 요시카와 다카모리(吉川貴盛) 일본 농림수산상과 각각 양자 면담도 한다.

중국 측에는 한중 정상회담 후속 조치인 '동물의 위생·검역 협력 협정' 체결을 가속할 것을 촉구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등 초국경 동물 질병 대응을 위한 협조를 당부한다.

특히 대중국 수출 확대를 위해 한국산 말과 사료 제품 등에 대한 검역을 조속히 진행해달라고 요청한다.

이 장관은 베이징 현지 농식품 판매장을 찾아 한국 농식품의 유통 현황도 살펴보고, 현지 바이어·유관기관과 함께 정책 방향을 공유한다.

중국 농업과학원을 찾아 중국 농업과학기술 현황을 점검하고,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진다.

농식품부는 "대중 농식품 수출은 5월 이후 증가세로 전환됐고, 7월부터는 식품류 387개 품목에 대해 최혜국 관세율이 인하돼 수출 여건이 개선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