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녀' 김다미, 런던 아시아영화제서 '라이징스타상' 수상

제3회 런던 아시아영화제 폐막…13개국 60여편 영화 상영
'라이징스타상'을 받은 김다미와 전혜정 집행위원장 [제공=아시아영화제 집행위]
'라이징스타상'을 받은 김다미와 전혜정 집행위원장 [제공=아시아영화제 집행위]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화 '마녀'의 주연 배우 김다미가 런던 아시아영화제서 '라이징스타상'을 수상했다.

7일(현지시간) 런던 아시아영화제(LEAFF) 집행위원회(집행위원장 전혜정)에 따르면 지난 4일 열린 폐막식에서 영화제 수상작이 발표됐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의 영화 평론가 팀 로비, 베니스영화제 아시아 영화 프로그래머 엘레나 폴라치, 베를린영화제 프로그래머 앤스가 보트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총 10편의 영화를 심사했다.

심사 결과 경쟁 섹션 작품상은 중국의 '더 위도우드 위치'(차이 청지에 감독)가 수상했다.

중국의 민속적인 이야기를 실험적인 색 표현 연출과 세련된 에피소드 구성으로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민 노동자 이야기를 예술적이고 혁신적으로 다룬 '어 랜드 이매진드'(크리스 여 감독)가 심사위원 부문 특별상을 받았다.

'마녀'(박훈정 감독)의 주연 김다미는 라이징스타상을 수상했다.

영화제 기간 '마녀'가 상영될 때 김다미의 액션신에서 관객들이 탄성을 내기도 했다고 영화제 관계자는 전했다.

런던 아시아영화제 폐막식 [제공=아시아영화제 집행위]
런던 아시아영화제 폐막식 [제공=아시아영화제 집행위]

올해 3회째를 맞은 런던 아시아영화제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4일까지 런던 시내 주요 극장에서 동아시아 13개국 60여편의 영화를 상영했다.

한국 영화 '암수살인'(김태균 감독)이 개막작으로, 싱가포르의 '라멘샵'(에릭 쿠 감독)이 폐막작으로 각각 상영됐다.

영화제 기간 '암수살인'의 주연 김윤석, '미쓰백'(이지원 감독)의 한지민 등 유명 배우와 장준환 감독, 박훈정 감독 등이 런던을 찾아 관객을 만났다.

런던필름스쿨과 협력해 영화 전공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폐막식에는 경쟁부문에 참여한 신진 감독들과 배우 외에 심사위원, 닉 파웰 전 영국국립영화학교 총장, 평론가 데이먼 와이즈 등 다양한 현지 영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런던 아시아영화제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각국 공관의 후원과 2년 연속 영국영화협회 예산을 지원받으면서 런던의 주요 영화제로 자리매김했다.

제3회 런던 아시아영화제 공식 포스터 [제공=아시아영화제 집행위]
제3회 런던 아시아영화제 공식 포스터 [제공=아시아영화제 집행위]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7 1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