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북미회담 연기 주시…金답방·종전선언에 미칠 영향 주목

靑 "큰 흐름서 벗어나진 않아"…북미정상회담 개최 여전히 낙관
김정은 답방·종전선언 시점 늦춰질 가능성 배제 못 해
'뜸 좀 들여볼까요?'
'뜸 좀 들여볼까요?'(평양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7일 밝혔다.
미 국무부는 "서로의 일정이 허락될 때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7월7일 평양을 방문한 폼페이오(오른쪽) 국무장관이오찬장에서 김영철의 안내를 받는 모습.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것으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회담이 전격적으로 연기된 데 따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구상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도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청와대가 올해 안으로 추진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종전선언은 그 시기 등을 놓고 계획 변경이 불가피해 보인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같은 평가에도 청와대는 일단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이라는 대세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북미고위급회담이 연기됐다고 해서 북미고위급회담이나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되거나 그 동력을 상실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미고위급회담 연기가 종전선언이나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묻는 말에도 "그 흐름을 다시 정리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역류 가능성에 무게를 두지 않았다.

청와대의 이런 상황인식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회담 취소 사실을 발표했을 때나 지난 8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무산됐을 때와 지금은 분위기가 다르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북미 협상에 정통한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미 국무부의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발표 내용을 보면 아주 침착한 톤"이라며 "대화 동력이 사라졌다고 볼 필요는 없다"고 했다.

실제로 미 국무부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성명에서 "진행 중인 대화는 계속해서 이뤄질 것"이라며 "우리는 각자의 스케줄이 허락할 때 다시 모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G) [연합뉴스TV 제공]
(CG) [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는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사실을 미국으로부터 다양한 통로로 사전에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남북 간 소통 채널은 물론 긴밀한 한미 공조 속에 북미 간 비핵화 대화를 지켜봐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청와대는 이번 회담 연기의 성격이나 그 영향 등을 예측가능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는 기류가 읽힌다.

그러나 북미 간 비핵화 대화와는 별개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나 종전선언 시기가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점을 간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북한은 최근 핵 개발·경제건설 '병진노선' 부활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대북제재를 완화해 달라는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미국은 제재 유지 태도를 공고히 하며 비핵화의 획기적 진전을 압박하면서 양측의 기 싸움이 고조된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북미고위급회담의 핵심 의제가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일정을 확정하는 것이었던 만큼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두 번째 회담도 그만큼 늦춰질 확률이 높아졌다고도 볼 수 있다.

이는 자연스레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구상 중인 향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함께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비공개 회동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변수에 두고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종전선언 역시 남북미 정상이 합의해야 가능하므로 북미정상회담과 따로 떼어 생각할 수 없는 문제라는 점에서 청와대는 미국과의 긴밀한 소통 속에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에 따른 추이를 주시하며 상황을 관리해 나갈 거란 전망이 나온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7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