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월평공원 민간개발사업 공론화 시민참여단 추가모집

송고시간2018-11-07 12:02

기존 활동 시민참여단과 같은 규모…무선전화 무작위 선발

월평공원 개발 반대하는 시민단체
월평공원 개발 반대하는 시민단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 서구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위원회는 7일 숙의·토론에 참여할 시민참여단 규모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159명이 참여하는 시민참여단을 같은 규모로 더 뽑을 계획이다.

기존에는 유선전화로 참여단을 모집했지만, 이번에는 휴대전화번호를 무작위로 추첨해 시민을 선발한다.

시는 대전 인구 분포를 바탕으로 지역, 연령, 성별에 맞춰 시민참여단을 선정할 방침이다.

찬반 양측이 시민참여단 추가 선발에만 합의한 만큼 자세한 선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월평공원 개발 찬성, 공론화에 시민단체 배제를 요청하는 주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월평공원 개발 찬성, 공론화에 시민단체 배제를 요청하는 주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월 출범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로 예정된 1차 토론회를 진행하지 못한 채 반쪽짜리로 전락했다.

사업 반대 측에 선 위원들이 시민참여단 선발 과정에 불만을 제기하며 위원회 활동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공론화위원회는 한 달 가까이 공전을 거듭한 끝에 반대 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이번에 시민참여단을 기존과 같은 규모로 더 뽑기로 합의했다.

다만 반대 측이 요구한 3차례 예정된 현장참가 일정에 대해 시민참여단의 전원 참석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시민참여단 추가 모집에는 7천여만원이 더 소요될 것으로 위원회는 예상했다.

월평공원 부지[대전시 제공]

월평공원 부지[대전시 제공]

서구 월평공원은 대전의 대표적인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이다. 2020년 7월까지 공원이 조성되지 않으면 자동으로 공원에서 해제된다.

시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의 난개발을 막기 위해 시비와 민간업체의 재원을 투입해 공원을 개발하는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반대하는 환경단체의 의견을 받아들여 민간협의체를 구성,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김영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장은 "기존에 모집한 시민참여단의 참여 비율에 따라 추가모집 규모가 확정된다"며 "다만 양쪽이 향후 일정을 합의하지 못했기 때문에 공론화위원회 재개 일정을 말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