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두테르테, 軍의 관세청 장악 방침 철회

송고시간2018-11-07 11:52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마약과의 전쟁'을 벌이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관세청을 군 통제하에 두려던 방침을 슬그머니 철회했다.

7일 GMA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군에 관세청을 도우라고 했지만, 군이 그 업무를 장악하는 기구를 두거나 군 인사를 임명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임시로 군이 관세청 업무를 넘겨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다음날 "조만간 두테르테 대통령의 명령을 공포할 것"이라며 "두테르테 대통령이 관세청이 제대로 돌아가고 있다고 만족할 때까지 이 명령은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에 이어 최근 항만 세관을 거친 대규모 마약 밀수 사건이 터진 데 따른 것이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7월 1t이 넘는 메스암페타민이 밀수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수사당국이 부두에 있던 컨테이너에서 마약 흔적을 발견했지만 마약은 사라진 뒤였다.

지난해 5월에도 같은 형태의 대규모 마약 밀수 사례가 확인됐다.

그러나 야권을 중심으로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 같은 조처는 위헌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또 군이 통관업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느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6년 7월 마약과의 유혈전쟁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재판 없이 사살하는 이른바 '초법적인 처형'으로 지난 9월까지 숨진 사람은 경찰이 공식 발표한 것만 4천948명이다.

두테르테 대통령과 당국이 마약 관련 의혹을 제기했던 지방도시 시장 등을 겨냥한 총격 살해 사건도 이어지고 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