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다자녀 가정 방과후학교비·학생 4대 질병 치료비 지원

송고시간2018-11-07 11:46

도교육청 1조2천억원 규모 예산안 마련…무상급식·교육 이어 교육복지 확대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도교육청이 내년부터 학생 4대 질병 치료비와 다자녀 가정 방과후 학교 수강비를 지원하는 등 교육복지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기자회견하는 이석문 제주교육감
기자회견하는 이석문 제주교육감

(제주=연합뉴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7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열린 2019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제출 기자회견에서 예산 편성 방향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11.7 [제주도교육청 제공]
atoz@yna.co.kr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7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19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예산 편성 방향과 내년 신규사업 등을 설명했다.

내년 예산안은 교육복지특별도 추진,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시설 구축, 평가와 수업 혁신, 평화인권교육 등에 중점을 두고 짜였다.

도교육청은 앞서 무상교육과 무상급식을 고등학교까지 전면 확대한 데 이어 교육복지 지원을 더욱 확대한다.

도교육청은 내년부터 소아암·심혈관·뇌혈관·희귀난치병 등 4대 질병을 앓게 된 학생에 대한 치료비 지원을 전국 최초로 시작할 계획이다.

이는 교육감 공약사항으로, 치료비 지원금액과 지원체제 구축비 등 총 10억500만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도교육청은 내년 상반기 의견수렴 등을 거쳐 제도 기반을 마련한 뒤 하반기부터 지원을 시작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로 다자녀(자녀 셋 이상) 가정의 모든 학생에 대한 방과후 학교 수강비 지원도 시작한다. 여기에는 예산이 총 43억6천200만원 편성됐다.

이 교육감은 "무상교육·급식을 넘어 학습 복지, 아이들과 도민 삶 세세한 곳까지 지원하는 현미경 복지를 실현하겠다"며 "4대 질병 치료비 지원은 공공의료 정의와 책임 범위를 새롭게 논의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제주교육의 노력이 공공의료 기반 확장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예산안에는 다목적강당 증·개축 25개교 323억3천600만원, 교실 증·개축 17개교 140억원, 석면 함유 시설물 개선 11개교 30억3천200만원, 내진보강 2개교 8억4천200만원, 학교 생태숲 조성 6억원, 냉난방 시설 개선 41개교 63억6천만원 등 학교시설 증·개축과 다목적강당 시설비 등이 담겼다.

제주교육 공론화위원회 운영을 위한 예산 6천800만원을 비롯해 4·3 70주년을 지나 100년을 바라보는 4·3평화인권교육 5억8천만원, 해외대학 진학 지원 1억3천만원, 국제교류 협력 추진 5억7천만원, 교원·교육전문직원 해외파견 연수 10억500만원 등도 예산안에 포함됐다.

내년 도교육청 예산안은 올해 본예산(1조934억원)보다 1천78억원(9.9%) 늘어난 1조2천12억원 규모로 짜였다.

도교육청은 이번 주 중으로 예산안을 제주도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 교육감은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을 넘어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교육을 실현하는 교두보를 충실히 만들어 나가겠다"며 "교육복지특별도 완성의 주춧돌을 쌓고, 4차산업혁명 미래를 안정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