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중고차 시장서도 SUV 인기·디젤차 하락세"

송고시간2018-11-07 10:59

SK엔카닷컴, 1∼9월 자사 등록매물 분석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올해 신차 시장과 마찬가지로 중고차 시장에서도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와 디젤차의 하락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매매 플랫폼 SK엔카닷컴은 올해 1∼9월 자사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7일 밝혔다.

분석 결과, 국산차 전체 등록매물 중 SUV의 비중은 작년보다 약 1.5%포인트 늘어난 18.5%로 대형차(15.5%)와 중형차(12.2%)를 앞섰다.

준중형차는 9.8%, 소형차는 1.5%, 경차는 8.2%였다.

수입차에서도 SUV 비중은 1년 전보다 약 1.0%포인트 늘어난 5.1%를 기록하며 중형차(7.4%)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이어 준중형차(4.6%), 대형차(3.0%), 소형차(1.6%), 경차(0.1%) 순으로 등록매물이 많았다.

유종별로 보면 가솔린차의 비중이 지난해 대비 약 4.0%포인트 증가한 50.0%로 디젤차(39.0%)를 앞섰다. 이 기간 디젤차의 비중은 43.0%에서 39.0%로 낮아졌다.

하이브리드차는 1.0%대에서 약 2.0%로 소폭 상승했으며 전기차는 올해 처음으로 0.1%를 넘어서는 등 친환경차 거래가 활발했다.

모델별 등록매물 1위는 국산차의 경우 현대차[005380] 그랜저 HG, 수입차는 BMW 5시리즈(F10)로 작년과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지난해 10위권 밖이었던 기아차[000270] 올 뉴 카니발은 올해 3위로 뛰어올랐고 포드 익스플로러는 올해 첫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0위권 내 E클래스(W212), C클래스(W205·W204), S클래스(W222) 등 총 4개의 모델이 포함됐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중고차 시장이 해를 거듭할수록 성장해 다양한 매물이 등록되고 있어 예전보다 소비자 선택 폭이 더욱 넓어졌다"며 "디젤차가 줄고 친환경차가 늘어나는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SK엔카닷컴 제공]

[SK엔카닷컴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