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 연체율 하락…분기말 연체채권 정리효과

송고시간2018-11-07 12:00

은행 대출(CG)
은행 대출(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9월 은행들이 분기 말을 맞아 연체채권을 대규모 정리하면서 연체율도 하락했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9월말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9월 말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54%로 전월 말 대비 0.07%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 말과 비교하면 0.11%포인트 높다.

분기 말엔 은행들이 연체채권을 평소보다 많이 정리해 전월보다 연체율이 떨어지곤 한다.

9월 은행들의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2조3천억원으로 신규연체 발생액(1조3천억원)보다 많았다. 이 덕에 연체채권 잔액(8조6천억원)도 1조원 줄었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79%로 전월 말 보다 0.09%포인트 하락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0.21%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대출은 1.78%로 한달 전 보다 0.02%포인트 떨어졌다. 올해 4월 회생 절차를 결정한 성동조선해양 영향에 지난해 9월 말보다는 1.38%포인트 높다.

중소기업대출은 0.55%로 전월 대비 0.11%포인트, 1년 전보다는 0.08%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0.34%로 전월 대비 0.03%포인트 하락했고, 1년 전과는 같았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로 전월 보다 0.04%포인트 떨어졌고 1년 전 보다는 0.01%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은 0.19%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0.0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은 0.42%로 전월 대비로는 0.08%포인트 내려갔고, 1년 전보다는 0.01%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신규연체 발생규모가 줄고, 정리규모는 늘면서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은행 연체율이 하락했다"라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 추이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 하겠다"고 말했다.

은행 연체율 하락…분기말 연체채권 정리효과 - 2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